• post-img
    #, #, #, #, #
    “단돈 3만 원이면 달에 있는 땅 1,200평을 살 수 있다!” 어떠세요, 귀가 솔깃한 투자 제안인가요? 농담처럼 들리지만 2017년 현재 실제로 달의 부동산이 거래되고 있습니다. 구입한 사람이 전 세계에 600만 명이 넘는다고 하는데요. 한국에서도 2004년부터 판매가 시작돼 이미 꽤 많은 구매자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말 달을 소유하는 게 가능할까요?
  • post-img
    #, #, #, #, #
    소년은 어려서부터 유난히 별과 우주를 좋아했습니다. 소년은 자라 아예 별과 우주를 전문적으로 공부하는 학과에 진학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더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작은 위성을 만듭니다. 여기가 끝이 아닙니다. 이 경험을 살려 스타트업을 창업하고 소형 인공위성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 post-img
    #, #, #, #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의 좁은 골목. 오래된 주택과 상가만 눈에 띄는 이곳에 작은 동네 책방이 하나 있습니다. 이름도 독특한 ‘인공위성’. 궁금했습니다. 책방 이름이 인공위성이라니. 게다가 책방에는 ‘질문하는 서점’이라는 타이틀이 붙어 있습니다. 혹시 과학 책이나 우주 관련 책만 취급하는 곳일까? 혹시 책방 주인이 이런 분야와 관련이 있을까?
  • post-img
    #, #, #
    휘영청 뜬 보름달을 보면서 문득 궁금해질 때가 있습니다. 왜 항상 달의 같은 모습만 보일까? 우리가 1년 365일 달의 앞면만 볼 수 있기 때문인데요. 지구의 하나뿐인 위성 달, 특히 미지의 세계인 달의 뒷면에 관한 이야기를 소개해드립니다.
  • post-img
    #, #, #, #
    보통 우리가 알고 있는 사막의 색깔은 황갈색이죠. 그런데 미국 뉴멕시코 주에는 하얀 사막이 있습니다. 바로 화이트샌드 사막(White Sands National Monument)입니다. 숨이 멎을 듯한 황홀한 풍경의 화이트 샌드. 사실은 모래가 아닌 석고 물질이 오랜 시간에 걸쳐 풍화작용으로 모래처럼 작은 알갱이로 풍화되며 생겨난 곳입니다. 관광객들의 숨을 멎게할 만큼 아름다운 풍경을 가지고 있는 화이트 샌드. 이 곳에는 항공우주와 관련된 특별한 역사가 자리잡고 있는데요. 그 특별한 역사를 소개해드립니다.
  • post-img
    #, #, #, #
    ‘우주 덕후’ 분들은 누구나 보셨을 영화 그래비티(Gravity). 우주 쓰레기가 허블 망원경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우주유영을 나선 우주비행사를 덮치며 우주 미아가 되는 이야기를 담아냈죠.
더보기